로고

용인문화재단,‘아시아 상상극장’시리즈 첫 작품 가족인형극 '세친구' 개최

용인문화재단과 국립아시아문화의전당의 협력으로 기획한 어린이 공연

최윤형 기자 | 기사입력 2024/04/17 [08:50]

용인문화재단,‘아시아 상상극장’시리즈 첫 작품 가족인형극 '세친구' 개최

용인문화재단과 국립아시아문화의전당의 협력으로 기획한 어린이 공연

최윤형 기자 | 입력 : 2024/04/17 [08:50]

▲ 가족인형극 '세친구'


[골든타임즈=최윤형 기자]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이상일)은 용인어린이상상의숲 공연놀이터에서 국립아시아문화의전당 협력 기획공연 ‘아시아 상상극장’ 시리즈 첫 작품인 가족인형극 '세친구'를 4월 20일부터 5월 5일까지 개최한다.

(재)용인문화재단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은 금년 3월 문화시설 활성화와 문화예술 콘텐츠 유통의 공동 협력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우수한 어린이 콘텐츠 발굴, 기획, 유통 및 홍보의 첫 공동 작업으로 ‘아시아 상상극장’을 기획하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어린이 창・제작 공연 선정 대표작인 가족 인형극 '세친구'와 가족극 '괴물 연을 그리다' 2개 작품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보일 가족인형극 '세친구'는 중앙아시아 유목민들의 아름다운 민화인 ‘세 친구 이야기’를 바탕으로 자연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귀여운 아기동물들과 유쾌하게 풀어내는 인형극이다. 신비롭고 경이로운 자연의 세계와 그 자연과 함께하는 삶이라는 심오한 질문과 철학을 어린이 눈높이에 맞췄으며 카자흐스탄의 이국적 이야기를 다양한 인형과 소품으로 시각화한 볼거리 또한 풍부한 공연으로써 아시아 국가의 다채로운 문화를 접하고 올바른 문화 다양성 가치관을 확립할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작품은 아동・청소년 전문 공연단체인 ‘인형극연구소 인스’가 ‘2019-20 ACC 아시아 스토리 어린이 콘텐츠 제작 사업’으로 개발하여 제29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제33회 춘천인형극제, 2023 아시테지 BOM나들이 등 국내 유명 공연 축제에 초청되어 큰 호응을 받았다.

예매는 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에서 전석 1만2천원(용인시민할인가 1만원)에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용인어린이상상의숲으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포토뉴스】 호조벌 첫 모내기, 황금빛 풍요 기원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