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소방청-경기본부-용인소방서, ‘양지 아레나스’ 대형물류창고 합동 현장안전점검

- 대형물류창고 특성상 진입 동선의 장애요인 많아 고립 위험
- 화재를 예방하는 자체 안전관리가 중요
- 자위소방대의 주기적인 교육과 훈련 당부

조기옥 기자 | 기사입력 2024/02/24 [06:10]

소방청-경기본부-용인소방서, ‘양지 아레나스’ 대형물류창고 합동 현장안전점검

- 대형물류창고 특성상 진입 동선의 장애요인 많아 고립 위험
- 화재를 예방하는 자체 안전관리가 중요
- 자위소방대의 주기적인 교육과 훈련 당부

조기옥 기자 | 입력 : 2024/02/24 [06:10]

▲ 용인소방서는 23일 소방청-경기본부와 합동으로 국민 안전 소통과 대형물류창고 현장안전점검을 나섰다(사진=용인소방서 제공)



[골든타임즈=조기옥 기자] 용인소방서(서장 안기승)는 23일 소방청-경기본부와 합동으로 국민 안전 소통과 대형물류창고 현장안전점검을 나섰다고 밝혔다.

 

정월대보름 대비 소방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하기에 앞서 화재위험시설인 대형 창고시설을 선정하여 화재취약지역을 살피고 위험요소를 사전제거하는 등 현장안전점검과 관계인 화재예방 컨설팅을 실시했다.

 

이번 안전점검은 특별히 소방청, 경기소방재난본부, 용인소방서와 합동으로 소방 관계자 15명이 참여해서 창고시설의 관리소(방재센터)장과 소방안전관리자의 시설현황 브리핑을 전해 듣고 안전대책에 관해 컨설팅까지 이루어졌다.

 

방재실에서의 전반적인 안전시설 관리와 물류창고 작업장 내 피난유도 대책 및 소방시설의 관리 상태를 직접 점검하며 관계인의 화재예방 및 안전의식을 고취시켰다.

 

소방청 임원섭 화재예방국장은 “대형물류창고 특성상 면적이 넓고 복잡한 구조와 동선상 장애요인으로 소방대원의 고립 위험이 상당하다”라며 “지금까지 화재사고 없이 유지관리 해 온 대로 앞으로도 화재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안기승 용인소방서장은 “주기적인 민·관 합동훈련과 응급처치에 관한 교육을 적극 협력하겠다”라며 “안전을 먼저 생각하는 관리자의 의식이 근무하는 모든 작업자에게 투영되어 소방안전문화가 적극 확산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포토뉴스】 “내가 일할 곳은 어디에?”… ‘역대 최대 K-시흥 채용박람회’ 현장 북적북적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