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옹진 섬마을에서 도도하게 살아보자

인천관광공사, 연평⋅백령⋅대청 등서 ‘옹진섬 島島하게 살아보기’운영

조민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5/26 [05:21]

옹진 섬마을에서 도도하게 살아보자

인천관광공사, 연평⋅백령⋅대청 등서 ‘옹진섬 島島하게 살아보기’운영

조민환 기자 | 입력 : 2023/05/26 [05:21]



[골든타임즈=조민환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 옹진군(군수 문경복), 인천관광공사(사장 백현)는 오는 5월 29일 ‘옹진섬 도도하게 살아보기’ 관광 상품을 첫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옹진섬 도도하게 살아보기’는 옹진군의 섬에서 주민과 함께 섬의 매력을 느껴보는 체험관광 상품이다. 2021년 첫 운영을 시작으로 2022년에는 총 852명이 연평도, 신시모도, 자월도, 백령도 등의 옹진군 섬을 관광하였고, 관광객 만족도가 5점 만점에 4.45점을 기록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은 체험관광이다.


이에 올해는 총 1,600명 모객을 목표로, 지난해보다 대상지를 확대 운영한다. 신시모도, 장봉도, 덕적도, 소야도, 연평도, 백령도, 대청도, 자월도, 소이작도를 시작으로, 추후 승봉도 등 주민들과의 협업을 통해 신규 상품을 지속 발굴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옹진섬 도도하게 살아보기’는 천체망원경으로 은하수를 보며 전문가가 설명해주는 ‘별자리투어’, 섬 주민가이드를 통해 듣는 ‘마을 투어’와 ‘다듬이질체험’, 마을 이장님과 함께 싱싱한 회를 즐기는 ‘배낚시체험’, 맑은 바다를 볼 수 있는 ‘투명카약과 패들보트’, 섬의 풍경을 즐기는 ‘자전거체험’ 등을 즐길 수 있다.


한편 ‘옹진섬 도도하게 살아보기’는 옹진섬 인구소멸의 해결책이다. ‘관계인구’란 체류기간에 관계없이 지역의 상품을 구매하고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사람으로, 지속적인 지역 소비자가 되어 인구소멸을 해결하는 역할을 한다. ‘옹진군 도도하게 살아보기’를 체험한 관광객들이 옹진 섬의 매력을 알게 되고, 곧 관계인구가 되어 옹진섬의 경제 활성화와 인구소멸을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한다.


또한 ‘옹진섬 도도하게 살아보기’ 상품의 관광 수익은 모두 섬 주민들의 소득으로 돌아간다. 상품금액은 주민들이 운영하는 숙소, 음식점을 이용하도록 구성되어 있고, 섬에서 체험하는 프로그램들도 모두 주민들이 직접 운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에 인천관광공사 백현 사장은 ‘옹진섬 도도하게 살아보기’를 통해 옹진군 섬의 매력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하며, 이를 통해 주민들의 소득증가와 지역 활성화까지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예약 페이지는 오는 26일 오픈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공식 블로그 ‘https://blog.naver.com/incheondodolife’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070-7714-5433으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포토뉴스】 “내가 일할 곳은 어디에?”… ‘역대 최대 K-시흥 채용박람회’ 현장 북적북적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