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군포시 광복절 연휴에도 수해 피해 복구 총력

민․관․군 혼연일체 수해복구 지원 따뜻한 이웃사랑 이어져
하은호 군포시장 수해복구 진두지휘, 자원봉사자들께 감사말씀 전달

조민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8/17 [04:15]

군포시 광복절 연휴에도 수해 피해 복구 총력

민․관․군 혼연일체 수해복구 지원 따뜻한 이웃사랑 이어져
하은호 군포시장 수해복구 진두지휘, 자원봉사자들께 감사말씀 전달

조민환 기자 | 입력 : 2022/08/17 [04:15]

▲ 하은호 군포시장이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하은호 군포시장은 지난 13일부터 광복절 연휴에도 불구하고 수해 현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신속한 복구 작업을 지휘했다.


연휴 3일 동안 공무원, 자원봉사자, 군부대 장병 등 민․관․군이 혼연일체가 되어 집중호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찾아 수해 복구를 도왔다.


특히 산본 1동 주택가는 반지하 가구가 많고 저지대에 위치해 큰 피해를 입었으며, 대부분 생활이 어렵고 거동이 불편한 독거 노인이 거주하고 있어 이번 침수 피해 후 복구에 엄두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공무원, 군 장병, 자원봉사자 등은 양수기로 물을 빼고, 냉장고와 같은 혼자 옮길 수 없는 가구와 가재도구 등을 옮기는 등 구슬땀을 흘리며 시민들이 하루 속히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복구 지원에 힘썼다.


하은호 군포시장은 연휴 3일 내내 피해 복구 현장을 진두지휘하면서 주택가에 방치된 쓰레기를 함께 치우며 복구 활동에 전력을 다하였다.


또한 피해 주민들의 불편 사항을 현장에서 직접 청취한 후 관련 부서에 신속한 지원을 지시하였으며, 연휴 동안 쉬지 않고 따뜻한 손길을 보내준 모든 자원봉사 참여자분께 감사하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침수 피해를 입은 일부 시민은 “자원봉사자들이 연휴도 반납하고 자신의 일처럼 도움을 주어 큰 힘이 되었다”며 “이웃들의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한편 군포시는 연휴 기간에도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승일 부시장 주재로 매일의 피해 복구 상황을 점검하는 등 시민들의 신속한 일상회복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포토뉴스】 화성 뱃놀이 축제 "人山人海" … 8만7천명 찾아!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